정부 정책

7월 5일부터 광주 모든 시내버스에서 와이파이 이용 가능

 


7월 5일부터 광주 모든 시내버스에서 와이파이 이용 가능
- 연말까지 전국 시내버스 3.5만대 중 86%(3만여대)에 공공와이파이 구축 완료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2019년 7월 5일부터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개최예정인 광주시를 시작으로 12월까지 전국 시내버스 23,047대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무선인터넷 서비스
 
□ 과기정통부는 2018년부터 가계통신비 경감과 통신접근성 개선을 위하여 지자체 및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전국 시내버스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하고 있으며, 1차 사업 결과 2019년 5월 1일부터 4,200대 버스에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ㅇ 올해 6월부터는 2차 사업으로 23,047대 버스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하여 올해 말까지 전국 시내버스 중 86%에 공공와이파이 구축이 완료될 예정이며, 내년도 예산에 나머지 5천여대에 대한 추가예산을 반영토록 예산당국과 협의하여 전체 시내버스에서 공공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지자체별 시내버스 및 Wi-Fi 설치현황 >

구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합계

전체대수

7,405

2,526

1,607

2,404

1,044

1,030

747

310

10,738

604

589

1,217

844

814

957

1,706

809

35,365

기구축

-

-

-

-

-

-

-

-

1,900

118

-

21

-

170

-

-

809

3,018

1차(’18년)

270

270

281

271

294

270

270

179

271

281

182

281

270

270

270

270

-

4,200

2차(’19년)

5,730

2,247

302

1,629

750

760

477

107

7,224

108

401

835

534

258

447

1,238

-

23,047

합계

6,000

2,517

583

1,900

1,044

1,030

747

286

9,395

507

583

1,137

804

698

717

1,508

809

30,265

 

□7월 5일 광주를 시작으로 12월까지 지자체별로 순차적으로 버스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개통이 추진된다.
ㅇ 특히 광주시는 하계올림픽과 더불어 수영분야 최고권위의 대회인 2019년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7월 12일부터 28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국가적 행사인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기 위하여 대회가 시작되기 전에 광주시 모든 시내버스에 공공와이파이를 조기 구축하였다.
ㅇ 해외 선수단, 취재진, 관광객 등을 통해 버스에서도 와이파이가 가능한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으로서의 대한민국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버스 공공와이파이 홍보스티커(붙임자료 2)가 부착된 시내버스를 탑승하면 “PublicWiFi@Bus_Free_◌◌◌◌” 라는 식별자(SSID)를 확인하여 접속하면 된다. ◌◌◌◌는 탑승한 버스의 노선번호이다.
ㅇ 보안이 강화되고, 속도도 빠른 고품질의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은 이용자들은 “PublicWiFi@Bus_Secure_◌◌◌◌”에 접속*하면 된다.
* 접속방법은 붙임자료 3(버스 공공와이파이 보안접속 안내스티커) 참조
ㅇ 다만, 누구나 접속 가능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의 특성상 강화된 보안기술이 적용되어 있더라도 민감한 개인정보 입력이나, 금융거래는 피할 것을 권장한다.
 
□ 이태희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국장은 “7월 광주를 시작으로 12월까지전국 대부분의 시내버스에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고품질의 버스 공공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다음글
이전글
맨 위로 가기